메트로폴리탄 김모 회장, 해외 도피 중
검찰, 경찰청 통해 인터폴 수배 요청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라임자산운용 사태'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라임자산운용의 투자사인 부동산 시행사 회장을 추적 중이다. 라임자산운용은 투자자들에게 약 1조6000억원대 피해를 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21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해외 도피 중인 부동산 사업 시행사 메트로폴리탄의 김모(47) 회장에 대해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검거에 나섰다. 검찰은 또 경찰청을 통해 인터폴에 수배를 요청했다.

제주도와 서울 합정동 등에서 부동산 개발을 추진했던 메트로폴리탄에는 라임이 조성한 펀드 자금 2500억원이 투자됐다. 김 회장은 이 가운데 2000억원 횡령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라임 사태는 라임자산운용이 펀드의 부실을 숨긴 채 증권사와 은행 등을 통해 상품을 팔아 결국 환매가 중단되고, 투자자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안긴 사건이다.

검찰은 또 대신증권 장모 전 센터장이 피해 투자자와 나눈 대화 녹취록을 입수한 이후 수사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해당 녹취록에는 '상장사 2개를 갖고 있는 또 다른 김 회장님'도 등장한다.

한편,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이 코스닥 상장사 리드에 투자한 회삿돈에 대한 리베이트 명목으로 이 회사의 차명 주식을 받아 약 20억원의 이익을 거뒀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검찰은 수배 대상인 이 전 부사장을 체포하는 대로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으로 처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