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정부, 기존 2개 모델서 확대
중국 정부가 한국 기업의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를 보조금 추천 목록에 포함했다.

20일 중국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최근 한국 기업의 배터리가 탑재된 2개 전기차 모델을 보조금 추천 및 구매세 면제 목록에 등재하면서 형식 승인했다. 이들 전기차는 상하이 테슬라 모델3 세단형 순수전기차와 충칭진캉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형 순수전기차로, LG화학과 삼성SDI가 각각 배터리를 공급한다.

한국 기업의 배터리는 2016년 한·중 간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갈등 이후 보조금 명단에서 제외돼 어려움을 겪어 왔다. 지난해 12월에는 상하이 테슬라 모델3 등 한국 기업의 배터리를 탑재한 2개 전기차 모델이 중국의 보조금 추천 목록에 오른 바 있다. 중국에서는 전기차 보조금이 차량 가격의 최대 절반에 해당하기 때문에 보조금을 받지 못하면 현지 판매가 쉽지 않다.

주중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이번에 2개 모델이 추가돼 중국 내 보조금 추천 목록에 오른 한국 기업 배터리 장착 전기차 모델은 총 4개로 늘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중국 정부 조치에 따라 한·중 간 사드 갈등 이후 발목이 잡힌 한국 기업의 중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 공략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LG화학 관계자는 “한국 기업의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 모델이 추가로 보조금을 받으면 전기차가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 판매가 늘면서 배터리 공급도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내년부터 전기차 보조금이 전면 폐지될 예정이어서 이번 조치로 인한 실질적인 혜택은 크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치명타를 입은 내수를 부양하기 위해 전기차 보조금 지급을 연장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