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덴셜생명 인수전이 KB금융과 사모펀드간 대결 양상이 될 전망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푸르덴셜파이낸셜이 매각 주간사인 골드만삭스를 통해 푸르덴셜생명 인수 본입찰을 진행했다.

매각 대상은 미국 푸르덴셜인터내셔널인슈어런스홀딩스가 보유한 푸르덴셜생명 지분 100%다.

본입찰에는 KB금융과 IMM 프라이빗에쿼티(PE), 한앤컴퍼니 등이 참여했다.

MBK파트너스는 본입찰 참여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단, 이날로 본입찰이 마감되는 것이 아니라 골드만삭스가 예비입찰에 참여한 업체를 대상으로 계속해서 매각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MBK파트너스도 살아 있는 카드라는 의미다.

푸르덴셜생명은 지난해 6월 말 현재 자산이 20조1천938억원으로 업계 11위다.

지급여력(RBC) 비율이 505.13%로 독보적인 1위다.

미국 본사 측은 푸르덴셜생명의 '몸값'을 3조2천억원 정도로 책정했으나 업계에서는 2조원 안팎으로 보고 있다.

최근 각국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과감하게 내리며 저금리가 심화함에 따라 푸르덴셜생명 인수전이 다소 식는 분위기다.

금리가 낮아지면 역마진이 발생할 수 있어 현재와 같이 초저금리가 장기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은 생명보험업계에 치명적인 악재다.

KB금융이 푸르덴셜생명은 인수하게 되면 신한금융을 제치고 '리딩 금융그룹'이라는 타이틀을 확보할 수 있다.

지난해 신한금융과 KB금융간 순이익이 격차는 917억원에 불과하다.

푸르덴셜생명은 지난해 9월까지 당기순이익을 1천465억원 거뒀다.

양 금융그룹 순이익 차이를 메우고도 남는 규모다.

우리금융이 지분투자에 나설지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현재 우리은행이 IMM PE의 인수금융을 맡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롯데카드 인수 당시 MBK파트너스의 인수금융을 맡으면서 롯데카드 지분 20%를 사들인 전례가 있다.

푸르덴셜생명은 이달 말 또는 내달 초 우선협상대상자를 1개 또는 2개 업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푸르덴셜생명 인수전, KB금융 대 사모펀드 대결로 전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