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대출 신상품을 1조원 규모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다음달 초 선보일 이번 상품은 대출 후 6개월간 이자 납부를 유예해주는 상품이다.

유예된 이자는 이후 1년간 자유롭게 내면 된다.

대출 한도는 5억원이고, 만기는 2년이다.

고객에 따라 최대 연 2%포인트 우대금리가 적용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