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지난해 국내 및 해외 사업 포함 전체 매출 3천억원을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78.8% 늘어난 것으로, 야놀자는 최근 5년간 연평균 70%를 웃도는 성장률을 이어왔다.

국내 매출은 전년 대비 68% 증가한 2천700억원을 기록했고, 해외 매출은 2018년 69억원에서 지난해 300억원으로 4배 이상 대폭 늘었다.

야놀자는 "국내외 숙박·레저·액티비티 예약 플랫폼 부문의 견고한 성장세가 전체 실적 상승을 견인하고 해외 인수·투자 사업이 호실적을 거뒀다"며 "올해도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야놀자, 지난해 매출 3천억원 달성…전년 대비 79% 성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