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공항 상업시설 부담 줄이게 노력할 것"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이용객 수 급감으로 어려움에 빠진 공항 입주업체들의 부담을 줄이도록 노력하겠다고 19일 밝혔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이날 공사 회의실에서 공항 상업시설 대표단 간담회를 열고 "이대로 가다가는 공항 산업 생태계가 무너질 수 있다"며 "한배를 탄 파트너의 입장에서 입주업체의 부담을 경감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 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상업시설 사업자들의 어려움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다"며 "심각성을 인식하고 지원 확대 필요성을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업계 참석자들은 "현재 공항 내 매장들은 정상 영업이 불가능하다.

임대료는 물론이고 근무자들 급여도 지급하기 어렵다"며 "지원이 늦어지면 매장들이 철수하거나, 고용 불안이 발생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고 인천공항공사는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면세점 7개사, 식음매장 7개사 등 상업시설 대표자·임원들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