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상황 매우 안좋아…동양인 인종차별 폭행 주변서 벌어져"
"치료 못 받고 죽을까 봐 걱정됐다" 이란 교민 전세기 도착

"이란에서는 아프게 됐을 때 치료를 받지 못하고 죽게 될까 봐 전세기를 탔어요.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는 이란에서 전세기를 타고 귀국한 우리 교민이 무사히 고국 땅을 밟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이란 교민 74명과 이들의 이란 국적 가족 6명 등 80명은 19일 오후 4시 40분께 두바이발 아시아나항공을 타고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 도착했다.

이란이 미국의 제재 대상인 탓에 교민들은 이란에서 두바이까지는 이란 항공을 이용했다.

이들이 도착하기 전 공항에는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구급차 8대가 대기했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 등 외교부 관계자와 경찰, 검역 당국 관계자 등도 이들을 기다렸다.

이란 교민들은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발열 여부, 호흡기 증상 유무를 확인받았다.

또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증상 유무를 밝히는 '건강상태 질문지'와 국내 연락처 등을 적는 '특별검역신고서'도 제출했다.

이들은 이름, 차량 좌석번호, 격리 숙소 호실 등이 적힌 목걸이를 걸고 검역대를 통과했다.

이 과정에서 의심증상자 2명이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의심증상자들은 대기하던 구급차를 타고 공항 1터미널 부근에 있는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중앙검역의료지원센터로 이동했다.

이들은 이곳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는다.

증상이 없는 승객들은 경기도 성남 코이카(KOICA) 연수센터에서 1∼2일 정도 머물며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여기서 음성이 나오면 14일간 각자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하게 된다.

도착한 승객들의 표정에는 안도감이 역력했다.

이란인 남편과 함께 귀국한 이모(47)씨는 "이란의 상황이 굉장히 안 좋다.

이란 정부에서 밝히는 통계가 거짓이라는 의구심도 팽배하다.

사망자 수도 실제로는 몇천 명이라는 얘기도 있다"며 "동양인을 대상으로 한 인종차별적 폭행 사건도 주변에서 벌어지고 있어 전세기를 탈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자녀 2명, 아내와 함께 이란에 거주하다 귀국한 이모(37)씨는 "돌아오니까 좋다"며 "어린애들도 있어서 걱정이었는데 전세기가 준비되는 것을 보고 바로 귀국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앞으로 약 2주간으로 예정된 격리 생활에 대해서는 "그 정도는 당연히 감수할 생각을 하고 들어온 것"이라며 발길을 재촉했다.

이날 귀국한 다른 교민은 "주이란한국대사관이 전세기 준비로 정말 고생 많았던 것으로 안다"며 "이란의 코로나19 상황이 어서 진정돼서 그분들도 편안하게 생활했으면 좋겠다"고 걱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