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소상공인 지원책에 중견기업계 아쉬움 표해
경제계, 50조원 비상금융조치 '환영'…추가 대책 촉구도(종합)

경제계는 19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50조원 규모 특단의 비상금융조치를 발표한 데 대해 환영을 표하면서 경제 부양을 위해 추가 대책도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이날 논평을 통해 "정부와 한국은행, 전체 금융권이 합심해 모든 대출원금의 만기연장과 이자납부 유예, 채권·주식시장 안정 등 총 50조원 규모의 전례없는 파격적 지원에 나선 것을 환영한다"며 "이번 대책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전 산업에 걸쳐 심각한 매출피해와 도산위험이 전방위로 확산·장기화하는 추세를 꺾기 위해 꼭 필요한 조치"라고 밝혔다.

대한상의는 이어 "정부와 금융권은 이번 대책들을 일선 창구에서 신속하게 집행해야 하는 것은 물론 실물경제 회복을 위한 모든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홍성일 경제정책팀장은 "이번 비상금융조치 대책이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대출금 상환, 이자 유예 등까지 넣어 코로나 사태에 따른 경제 위기에 대해 경각심을 많이 높였다"고 긍정 평가했다.

홍 팀장은 "이번 대책이 상당히 비상하지만 아직도 기업 현장에서는 지원의 온기를 체감하는 데 괴리가 있는 만큼 이에 대한 보완이 숙제"라며 "50조원 규모 대출 지원 뿐 아니라 기업 유동성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전 산업 분야에 연쇄적인 신용 경색이 일어나지 않도록 선제적인 대응책도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제계, 50조원 비상금융조치 '환영'…추가 대책 촉구도(종합)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에 대한 선제적 금융지원에 중심을 둔 것은 금융불안과 실물위기의 악순환을 해소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로 이해되나 충분한 대응 역량을 갖추지 못한 초기 중견기업을 비롯해 중견기업계의 애로가 충분히 반영되지 않은 것은 아쉽다"고 평가했다.

특히 "대규모 시설투자자금을 빌린 중견기업은 기존 대출은 물론 이자 유예조차 불가능한 상황이 지속되면 존폐의 기로에 놓이고 수많은 협력 중소기업도 큰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견련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프로그램의 실효성을 높이려면 획일적이고 단순한 규모 기준을 벗어나 현장과 깊이 있는 소통을 바탕으로 위기의 실상을 보다 구체적으로 살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무역협회 관계자는 "서민경제 근간인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도산 위험을 막고 금융불안 요인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와 모든 금융권이 참여하는 파격적인 지원책을 내놓은 것을 적극적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세계 각국의 입국제한 조치 등으로 수출 활동에 큰 어려움을 겪는 무역업계에 이번 지원이 전례 없는 위기를 극복하는 발판이 되기를 희망한다"면서 "협회도 정부 부처, 관련 기관과 협력해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고 실물경제를 회복하는 데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