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중앙은행은 금리 내리고 양적완화 도입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8일(이하 현지시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대책으로 활용했던 머니마켓 뮤추얼펀드 유동성 장치(Money Market Mutual Fund Liquidity Facility)를 다시 도입하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우량기업의 기업어음(CP) 등 주로 단기채권을 자산으로 편입하는 머니마켓 뮤추얼펀드(MMMF)에 환매 요구가 잇따르면서 MMMF가 CP 매입을 통해 기업에 자금을 제공하는 기능이 위축되고 있는 데 따른 조치다.

연준은 이를 통해 MMMF로부터 자산을 매입하는 은행에 자금을 대출해주게 된다.

앞서 연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이후 금융시장의 불안이 고조되자 지난 17일 프라이머리딜러 신용공여(Primary Dealer Credit Facility·PDCF)를 도입하는 등 기업 자금 시장의 원활한 작동을 위해 최근 잇따라 긴급 처방을 내놓고 있다.

미 연준 또 2008년식 유동성 대책 가동…MMMF 지원

한편 호주 중앙은행(RBA)은 19일 기준금리를 0.5%에서 0.25%로 내렸다.

이달 3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린 지 10여일 만의 추가 인하다.

특히 정부 채권 등을 매입하는 방식으로 사상 처음 양적완화(QE) 프로그램도 운영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