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국, 파격 지원책 쏟아내

獨 "기업에 무제한 유동성 지원"
佛 "부도 없게 모든 수단 동원"
이탈리아는 국유화까지 꺼내
미국과 영국, 독일 등 주요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휘청이는 기업들을 위해 파격적인 지원책을 내놓고 있다. 자칫 지원 시기를 놓쳤다가는 산업 생태계 자체가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美, 자금난 기업에 1조弗 공급…英, 3300억 파운드 대출보증

미국은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최대 1조달러(약 1290조원) 규모의 부양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 가운데 500억달러(약 64조원)는 생존 위기에 직면한 항공산업에 투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소기업에는 2500억달러(약 322조원)를 지원할 계획이다.

중소기업에 90일간의 납세 유예 혜택도 주기로 결정했다. 미국 중앙은행(Fed)은 최대 1조달러 규모의 기업어음(CP)을 사들여 기업들이 자금난에 시달리지 않게 도울 방침이다.

영국 정부는 기업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200억파운드(약 30조원)의 긴급자금을 투입하고, 3300억파운드(약 490조원) 규모의 대출보증에 나선다. 매출이 줄어든 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은 한 곳당 최대 2만5000파운드(약 3700만원)를 지원받을 수 있다. 대출보증 규모는 연 국내총생산(GDP)의 15%가량에 달하는 수준이다. 영국 정부는 항공 및 철도업계를 위한 추가 지원책도 조만간 내놓을 예정이다.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최후 수단’이라고 할 수 있는 기업 국유화 카드까지 꺼냈다. 이탈리아 정부는 경영난에 처한 국영항공사 알리탈리아를 완전 국유화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프랑스 정부의 고위 인사들은 강한 어조로 자국 기업을 보호하겠다고 강조했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은 “프랑스의 대기업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쓰는 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며 “필요하다면 국유화라는 용어까지 꺼낼 수 있다”고 말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도 “어떤 기업도 부도 위험에 빠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프랑스 정부는 기업 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최대 3000억유로(약 410조원) 규모의 은행 대출을 보증할 계획이다. 독일 정부도 기업들에 무제한으로 유동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 정부는 관광 및 항공 관련 기업들의 납세 기한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자금난을 겪고 있는 대형 항공사와 관광업체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다. 경제계 관계자는 “각국 정부는 자국 산업을 보호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고 있다”며 “한국도 기업들이 줄도산하는 사태를 막기 위해 과감하고 파격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