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우대상품 살펴보니

시중銀보다 금리 0.5~1%P 높아
직장 새내기들이 쏠쏠하게 은행 이자율 이상의 금리를 챙길 수 있었던 저축은행 예·적금 금리도 1년 새 연 1%포인트가량 떨어졌다. 저축은행예금은 일반인이 예금자보호한도인 5000만원 안에서 목돈을 맡기는 용도로 주로 이용한다. 저축은행 예·적금은 시중은행보다 여전히 이자를 연 0.5~1%포인트 더 지급하기 때문이다.

주요 대형 저축은행에 돈을 넣어둔다면 ‘안정성’과 ‘금리’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 잘 찾아보면 예금잔액 유지 조건 등을 통해 파격적인 혜택을 받을 수도 있다. 저축은행들이 주거래 통장과 체크카드 고객을 확보하기 위한 마케팅을 벌이고 있어서다.
웰컴, 최대 年 5% 주는 적금…SBI, 비대면 가입시 年 2% 금리

국내 자산규모 1위 저축은행인 SBI는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인 사이다뱅크를 통해 가입한 자유입출금식 예금 고객에게 아무 조건 없이 연 2%의 이자를 준다. 비대면으로 손쉽게 가입할 수 있다. SBI저축은행의 ‘SNS다함께정기적금’은 기본 연 2.0% 이자율에 본인 SNS를 통해 상품을 공유하면 우대금리 0.3%포인트를 더 준다. 12개월 가입을 기준으로 매달 10만원에서 50만원까지 부을 수 있다.

OK저축은행의 ‘중도해지OK정기예금’도 인기다. 최대 연 1.5%의 이자를 준다. 중도에 해지해도 약속한 이자를 지급하는 게 특징이다. 저축은행중앙회 모바일 앱인 SB톡톡플러스를 통해 새로 가입하면 중도 해약해도 1.5%의 이자를 지급하는 ‘SB톡톡플러스’ 예금을 운용한다. 10만원에서 30억원까지 돈을 넣어둘 수 있다. 짧게 돈을 맡기는 ‘파킹통장’으로 수요가 높다는 설명이다.

저축은행에서 모바일 비대면 영업이 가장 활발한 웰컴저축은행은 최대 연 5%의 금리를 주는 적금을 운영한다. 이름은 ‘웰뱅하자 정기적금’이다. 기본적으로 연 1.5%의 금리를 주고, 2개 자동납부를 6개월 이상 유지하면 연 2.0%포인트의 이자를 더 준다. 별도 웰컴저축은행 자유입출금계좌에 평균잔액 50만원 이상을 유지하면 연 1.5%포인트의 이자를 얹어준다. 웰컴저축은행 관계자는 “주거래 통장 고객을 끌기 위해 기획된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웰컴저축은행의 웰컴체크플러스2 정기적금은 12개월 기준 연 1.9%의 금리를 제공한다. 체크카드와 연계해 사용실적에 따라 이자를 연 2.2% 받으면, 최고금리가 연 4.1%로 뛴다. 체크카드 소득공제 비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오는 6월까지 60%로 올라 쏠쏠한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전달 결제액 기준이 50만원으로 높은 편이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