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공항서 검역 절차 거친 뒤 무증상자만 베이징행
외교부 "우선 에어차이나만…31일부터 확대로 알아"
베이징 코로나19 역유입에 일부 국제선 톈진에 우선 착륙(종합2보)

중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유입 환자가 급증하자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이 일부 국제선을 인근 도시에 우선 착륙시키는 고강도 대책을 내놨다.

18일 주중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베이징시 당국은 19일부터 베이징에 도착하는 자국 항공사의 일부 국제선 항공편을 톈진(天津) 등 인근 도시에 우선 착륙 시켜 검역 절차를 밟기로 했다.

중국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이 목적지인 중국 항공사의 일부 국제선 항공편은 톈진, 허베이(河北)성 스자좡(石家莊), 산시(山西)성 타이위안(太原),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의 후허하오터(呼和浩特) 등 주변 공항에 먼저 착륙한다.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사람은 현지에서 격리 치료 조치하며 무증상자는 해당 항공편을 이용해 다시 베이징으로 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중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내일부터 중국 국적 항공사만 이와 같은 조치에 해당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불확실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차이신 역시 외국 항공사는 이번 조치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전날 밤 중국 민항국이 이번 계획에 대해 논의했지만, 외국 항공사는 다른 지방 공항에 지상 조업 인력이 없어 결국 제외됐다고 한 관계자는 전했다.

베이징 코로나19 역유입에 일부 국제선 톈진에 우선 착륙(종합2보)

외교부 당국자는 "17일 우리 항공사 관계자에게 통보한 바에 따르면 중국 측은 19일부터 우선 베이징 도착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의 항공편만 톈진 빈하이 공항에 착륙토록 하고 31일부터는 항공사와 도착 공항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정부는 중국 관계 기관을 접촉해 구체 사항을 계속 파악 중"이라며 "우리 국민 불편과 피해가 최소화할 수 있도록 중국 측과 적극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은 지난 16일부터 모든 입국자를 시설에 14일간 격리하는 등 코로나19 해외 환자의 역유입을 막기 위해 강력한 대책을 잇달아 도입하고 있다.

최근 며칠 새 서우두 공항은 북새통을 이뤄 입국자 처리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었다.

격리 호텔을 확보해야 하는 압력도 있었다.

착륙 공항을 변경한 이번 조치는 베이징의 코로나19 해외 역유입 위험을 낮출 것으로 여겨진다.

베이징에서는 이날 0∼12시 11명의 해외 역유입 환자가 발생해 역유입 확진 환자가 54명으로 늘어나 비상이 걸렸다.

베이징시 질병예방통제센터는 이날 해외의 유학생들에게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당분간 귀국을 하지 말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微博)에서는 베이징이 허베이성 등 다른 지역으로 위험을 떠넘긴다는 비판도 많다.

톈진, 스자좡 등 4개 지역은 아직 코로나19 해외 역유입 사례가 없으며 이와 관련한 특별한 대책도 없는데 이번 조치 이후 이들 지역이 어떻게 대처할지는 아직 불확실하다고 차이신은 지적했다.

한편 상하이에서는 다수의 국제선 항공편이 취소됐다.

중국동방항공은 전날 코로나19 상황을 이유로 이달 29일까지 북미 노선 6개, 유럽 노선 5개의 운항을 취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