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월 국내 펀드에 머니마켓펀드(MMF)와 채권형 펀드를 중심으로 투자금이 몰리면서 전체 순자산이 늘었다.

18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월 국내 펀드시장 동향 분석'에 따르면 2월 말 기준 국내 펀드 순자산 규모는 691조9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0조8천억원(1.6%) 증가했다.

펀드 유형별로 보면 단기금융상품인 MMF 순자산이 전월 말보다 15조3천억원(11.8%) 증가한 144조5천억원을 기록했다.

연말 자금 수요 해소와 더불어 증시 불안으로 대기성 자금인 MMF로 자금이 대량 순유입했다고 금투협은 설명했다.

금리 인하 기대에 채권형 펀드 순자산도 123조원1천억원으로 2조6천억원(2.2%) 증가했다.

MMF·채권형에 자금 몰려…2월 펀드 순자산 10.8조원↑

주가지수 하락에 따른 저가 매수세로 인해 주식형 펀드에는 2천310억원이 순유입했다.

다만 평가액 감소로 주식형 펀드 순자산은 6조1천억원(7.2%) 줄어든 84조6천억원이었다.

부동산 펀드 순자산은 1조5천억원(1.5%) 늘어난 104조5천억원을 기록했다.

특별자산 펀드 순자산은 7천600억원(0.8%) 증가한 93조9천억원, 혼합자산 펀드 순자산은 1조4천억원(3.6%) 감소한 37조1천억원이었다.

파생상품 펀드는 자금 순유출로 순자산이 47조9천억원으로 1조5천억원(3.1%) 감소했다.

2월 말 기준 전체 펀드 설정액은 689조3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6조7천억원(2.5%) 증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