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업 고속도로통행료 면제…한일 여객노선 국적선사당 20억 긴급경영자금"
위기관리대책회의 7년 만에 부활…"특단의 대책 추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항공업의 착륙료 20% 감면을 즉시 시행하고, 항공기 정류료도 3개월 동안 전액 면제할 것"이라며 "운항이 중단된 공항 상업시설 임대료도 전액 면제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항공기 착륙료 즉시 감면…공연관람료 1인 8천원 지원"(종합)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위기관리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항공·버스·해운업의 경우 최근 해외 입국제한 확대 등에 따른 여행객 이동과 물동량 급감, 버스 이용 인원 감소 등으로 피해가 심화했다"면서 이런 추가지원방안을 공개했다.

홍 부총리는 이어 버스업의 경우 한시적으로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하는 한편, 승객이 50% 이상 급감한 노선에 대해서는 한시적으로 운행 횟수를 줄이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해운업은 한일 여객노선 국적선사에 대해 선사당 2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자금을 지원하고, 사실상 운영이 중단된 부산여객터미널 임대료를 100% 감면하겠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관광업의 경우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를 기존 500억원에서 1천억원으로, 관광기금융자상환의무 유예 대상 금액 한도를 기존 1천억원에서 2천억원으로 각각 2배 확대해 긴급유동성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공연분야는 예술단체 등의 공연제작비 지원, 1인당 8천원씩 관객들의 관람료 지원을 통해 공연 제작·관람 수요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수출분야의 경우 수출 중소·중견기업이 수출 후 채권을 즉시 현금화할 수 있도록 5천억원 규모의 수출채권 조기 현금화 보증을 확대 지원할 계획이다.

홍남기 "항공기 착륙료 즉시 감면…공연관람료 1인 8천원 지원"(종합)

홍 부총리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세계적 대유행 단계로 악화한 데 따른 비상경제시국을 타개하기 위해 기존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위기관리대책회의로 전환해 위기돌파에 중점을 두고 회의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홍 부총리 주재로 개최해 온 기존 경제관계장관급 회의체인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위기관리대책회의로 명칭을 바꿔서 1차 회의를 열었다.

위기관리대책회의가 부활한 것은 2013년 2월 이후 7년 만이다.

위기관리대책회의는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 7월부터 2010년 12월까지 매주 열린 뒤 경제정책조정회의라는 이름으로 전환됐다.

이후 유럽발 재정위기 때인 2011년 10월부터 2013년 2월까지 다시 위기관리대책회의가 운영된 바 있다.

홍 부총리는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를 신설하고 특단의 대책을 착실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는 비상경제회의 안건을 사전조율하고, 결정된 대책의 세부후속조치를 속도감 있게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