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는 반도체 공장이 있는 중국 장쑤성 우시시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물품을 SK하이닉스 중국 법인에 전달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우시시 정부는 의료용 마스크 45만 장과 방호복 5000벌을 전날 회사에 기증했다.

SK하이닉스는 방호복 2000벌만 우시 사업장에서 사용하고, 그 외 기증품은 국내 사업장이 있는 경기 이천과 충북 청주 지역 취약계층 등을 위해 쓰기로 했다. 이천, 청주시에 각각 마스크 10만 장을 전달하고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고령층 등에게 지급할 예정이다. 나머지 방역용품은 협력업체와 SK하이닉스가 사용한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