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광주·전남·대구·경북에 2억5천만원 전달

광주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어려움을 겪는 광주와 전남, 대구·경북에 성금 2억5천만원을 전달한다고 18일 밝혔다.

광주은행은 이날 오후 광주시청에서 이용섭 광주시장과 송종욱 광주은행장, 박흥석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

성금은 광주시청과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취약계층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19일에는 전남도에 1억원, 대구·경북지역에 5천만원을 전달할 계획이다.

광주은행은 앞서 광주시와 전남도에 마스크 각 3만개, 목포·순천·여수·나주시에 후원금 각 1천만원을 잇달아 전달했다.

대구시에도 대구은행을 통해 마스크 1만개를 전달했다.

광주은행은 광주신용보증재단과 전남신용보증재단에 각 10억원, 기술보증기금에 5억원 출연, 특별우대금리 적용, 신용보증재단 업무 대행, 광주은행 입주업체 6개월간 임대료 30% 인하 등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고 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코로나19로 지역민의 불안감이 커지고, 지역경제가 갈수록 침체함에 따라 지역에 닥친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고자 광주·전남 대표은행으로서의 소임에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며"이번에 전달된 성금이 우리 지역 코로나19 취약계층에 전달되어 지역민의 건강 보호를 위해 뜻깊게 사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