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에프앤씨, 대리점에 임차료 등 15억 지원

스포츠의류 전문업체 크리스에프앤씨는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전국 대리점에 임차료 등 상생자금을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크리스에프앤씨는 핑, 팬텀, 파리게이츠, 마스터바니에디션, 세인트앤드류스 등 다양한 스포츠의류 브랜드를 보유한 업체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가 위축되면서 매출이 급락해 어려움을 겪는 자사 브랜드 판매점에 상생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상생자금 지원 대상은 전국 600여 개 대리점과 중간관리 매장이다. 크리스에프앤씨는 각 대리점에 월평균 임차료인 300만원을 지원한다. 백화점과 쇼핑몰에 입점한 중간관리 매장에는 인건비 150만원을 지원한다. 이번 지원금은 15억원에 달하며 현금으로 지급된다.

김한흠 크리스에프앤씨 사장은 “크리스에프앤씨 가족인 매장 점주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상생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며 “금전적인 가치를 떠나 기업이 함께 고통을 나누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는 희망이 되길 기대하며 이번 결정이 우리 사회에 선한 영향력으로 파급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