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권 분쟁 중인 한진그룹과 강성부펀드(KCGI)·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이 법적 공방에 이어 의결권 자문사의 객관성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3자연합은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ISS를 비롯한 의결권 자문사들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하은용 대한항공 부사장의 한진칼 사내이사 선임에 찬성 의견을 낸 것에 대해 “객관성을 상실한 편향된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3자연합은 ISS 등이 자체 가이드라인에 이사 부적격 조건으로 기업가치 훼손, 관리감독 소홀 등을 명시하고도 이들의 연임에 찬성한 것은 자기모순적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한진그룹은 조 회장의 연임에 반대를 권고한 국내 의결권 자문사 서스틴베스트에 대해 “3자연합 쪽으로 편향된 자문 내용은 신뢰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한진그룹은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가 강성부 KCGI 대표와 기업거버넌스포럼을 공동개최해 ‘한진칼 흠집내기’에 앞장서는 등 의결권 자문기관으로서 중립성이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지금까지 한진칼 주총에 대해 의견을 낸 국내외 주요 의결권 자문사 4곳 중 3곳이 조 회장의 연임에 찬성 의견을 냈다. 글로벌 2위 자문사 글래스루이스도 조만간 권고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고객사에 보낼 예정이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