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스신용평가는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대규모 환매 연기 사태를 언급하며 앞으로 펀드 신용평가의 필요성이 커질 것으로 17일 전망했다.

나이스신평은 "라임 사태는 위험한 투자, 부족한 위험관리 체계 등이 근본적 발생 원인이지만 이러한 사실이 투자자에게 고지돼 투자자가 자기판단으로 투자 여부를 결정할 수 있었다면 사태가 이렇게 악화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펀드 투자자는 투자에 수반하는 위험을 정확히 이해하고 투자 결정을 해야 하나 이해하기 어려운 금융상품의 출현과 복잡한 투자전략으로 펀드 투자 관련 위험 평가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고 전했다.

나이스신평은 "신용평가회사는 특정 펀드에 내재한 신용위험과 펀드가 향후 부담할 신용위험에 대한 정보를 펀드 신용평가를 통해 신용등급으로 투자자에게 전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장의 이해 부족과 제도 미비 등으로 인해 아직 펀드 신용평가가 본격화하지 않았으나 금융시장 복잡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그 필요성은 점점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