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롬, 신제품 원액기 '휴롬이지'가 독일 디자인상 수상

휴롬은 신제품 원액기 ‘휴롬이지’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0’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는 67년 된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로 꼽힌다. 올해는 56개국에서 7,298개의 작품들이 출품됐다. 휴롬이지는 기능적 측면과 균형 잡힌 미니멀리즘 디자인으로 심미적 측면에서 호평을 받아 본상을 수상하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신제품 휴롬이지는 136㎜의 넓은 투입구와 2ℓ의 넉넉한 용량을 갖춘 메가 호퍼를 탑재해 식재룔를 소분할 필요 없이 통째로 넣어 착즙할 수 있다. 기존 제품의 투입구 및 용량과 비교할 떄 3배 이상 커졌다. 메가 호퍼 하단에는 커팅날개를 적용해 통째로 넣은 재료를 자동으로 잘라주며 본체와 찌꺼기 컵을 결합해 제품이 차지하는 크기를 줄였다.

슬림한 형태의 본체에 호퍼, 드럼, 찌꺼기 배출구가 일직선상에 놓인 균형 잡힌 외관을 갖췄으며 그레이, 블랙 등 무광 색상을 적용했다. 김재원 대표는 “앞으로도 끊임없는 연구를 통해 기술력과 디자인 등 보다 진보한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