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품귀 현상이 빚어지면서 정부가 수입 마스크와 마스크 핵심 원자재에 한시적으로 관세를 물리지 않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17일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할당관세 규정 개정안이 의결됐다고 발표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정부는 수술용·보건용 마스크 관세를 현행 10%에서 0%로, 마스크 생산 핵심 원자재인 멜트블론(MB) 필터 관세를 8%에서 0%로 내린다. 무관세 조치는 이달 18일부터 6월 30일까지 시행한다.

기재부 관계자는 “수술용·보건용 마스크의 관세 부담이 없어지면 마스크 국내 공급이 수월해지고 MB 필터를 수입해야 하는 마스크 생산 기업의 부담도 완화될 것”이라며 “소비자도 마스크 수급 및 가격 안정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