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태국 3개 공항 연결 고속철도 사업관리용역 수주

한국철도시설공단은 태국 동부경제회랑사무국(EECO)에서 발주한 3개 공항 연결 고속철도 사업관리용역(1560억원 규모)의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17일 발표했다.

3개 공항 연결 고속철도 사업(사진)은 총 사업비 약 8조원이 투입돼 태국 돈무앙, 수완나품 및 신설 예정인 유타파오 등 3개 공항을 연결하는 총 191㎞ 고속철도 건설 사업이다.

철도공단은 태국 현지 엔지니어링사인 Team 그룹 등 13개사와 글로벌 컨소시엄을 구성해 국내 고속철도 사업관리 경험을 바탕으로 최적의 고속철도 제안서를 제출, 약 4개월간의 기술·가격협상을 거쳐 사업을 최종 수주했다.

철도공단은 앞으로 고속철도 차량 및 신호 등 철도 시스템분야 위주로 총 13명의 고속철도 전문가를 설계단계부터 투입할 예정이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그동안 축적한 고속철도 건설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인도 고속철도사업에 이어 태국에도 진출하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해외철도시장에 대한민국의 우수한 철도건설 사업관리능력 전파 및 국내기업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해 정부의 신남방정책 성과가 가시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