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발 세계 경기 둔화 우려 커져…美 인하로 여력 확보"
"어려움 겪는 영세자영업·중소기업 이자부담 낮춰줄 필요"
한은, 기준금리 0.75%로 전격인하…사상 첫 0%대 시대(종합3보)

한국은행이 16일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0.75%로 0.50%포인트 전격 인하했다.

국내 기준금리가 0%대 영역에 들어서는 것은 사상 처음이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의장인 이주열 총재의 소집으로 이날 오후 4시 30분 임시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이처럼 전격 인하했다.

한은이 임시 금통위를 열고 금리를 내린 것은 '9·11 테러' 직후인 2001년 9월(0.50%포인트 인하)과 금융위기 때인 2008년 10월(0.75%포인트 인하) 두 차례뿐이었다.

그만큼 현 상황이 엄중하다고 판단했다는 얘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전 세계 대유행) 사태로 한국 경제는 물론 글로벌 경기 침체 가능성이 커진데다 글로벌 금융시장이 요동치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는 실물경제에도 영향을 미친다.

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의 이자부담을 낮춰주겠다는 의도도 한은의 이번 '빅컷'에 자리잡고 있다.

금통위는 이날 의결문에서 "지난 (2월 27일) 통화정책방향 결정 이후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심화됐다"며 "또한 그 영향으로 국내외 금융시장에서 주가, 환율 등 주요 가격변수의 변동성이 크게 증대되고 국제유가가 큰 폭 하락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따라 금통위는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확대해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완화하고 성장과 물가에 대한 파급영향을 줄여나갈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인하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금통위는 "국내외 금융·경제 여건의 불확실성이 매우 높은 만큼 앞으로도 통화정책을 완화적으로 운영하여 거시경제의 하방리스크와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완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은, 기준금리 0.75%로 전격인하…사상 첫 0%대 시대(종합3보)

이 총재는 금통위 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예상보다 더 빠르고, 또 더 많은 지역으로 확산해 경제활동 위축 정도가 크고 또 세계로 확산해 그 영향이 장기화할 것으로 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취약부문, 영세 자영업자, 중소기업의 차입 비용을 가능한 큰 폭으로 낮출 필요가 있다고 봐서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발 빠른 금리 인하 행보는 한은이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여지를 제공해줬다고 이 총재는 부연했다.

당초 한은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17∼18일께 임시 금통위를 열어 금리를 내릴 것이란 예상이 많았다.

그러나 연준이 15일(현지시간) 2차 '빅컷'과 7천억달러 규모의 양적완화(QE) 조치를 단행함에 따라 금통위원 간 논의를 거쳐 회의 일정을 이날로 앞당긴 것으로 알려졌다.

연준은 기준금리를 기존 1.00%∼1.25%에서 0.00%∼0.25%로 1%포인트 인하하고 7천억달러 규모의 자산매입 프로그램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금통위는 이날 금리인하 조치 외에 금융중개지원대출 금리를 현재 연 0.50~0.75%에서 연 0.25%로 인하하는 유동성 공급 추가 조치를 내놨다.

또한 향후 금융기관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을 것을 대비해 환매조건부매매(RP) 대상증권에 은행채를 추가하기로 했다.

한은, 기준금리 0.75%로 전격인하…사상 첫 0%대 시대(종합3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