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총재 간담회

올해 성장률 2.1% 못 미칠 듯
전망치 내기 어렵고 의미도 없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도를 고려할 때 올해 경제성장률은 애초 예상치(2.1%)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며 “그 숫자가 구체적으로 얼마나 되는지의 전망은 현재로서는 가능하지도 않고 의미가 있지도 않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한은 본관에서 임시 금융통화위원회 간담회를 열어 “코로나19의 확산 속도가 빠르고 많은 지역으로 퍼져나가면서 경제가 크게 위축됐고 장기화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은은 지난달 27일 올해 성장률 전망을 기존 2.3%에서 2.1%로 내린 바 있다.

그는 “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이 그 어느 때보다 크다”며 “소비 위축과 생산 차질 등이 실물부문에서 나타나고 있고 금융 쪽으로 퍼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 인하 배경에 대해 “경제 취약 부문인 영세 자영업자, 중소기업의 차입 비용을 가능한 한 큰 폭으로 낮출 필요가 있다고 봤다”며 “미국 중앙은행(Fed)이 기준금리를 이달에만 1.5%포인트 내리며 빠른 행보를 보인 점도 한은이 적극적으로 대응할 여지를 줬다”고 말했다.

그는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해선 “실효하한 금리(유동성 함정과 자본 유출 등을 고려한 기준금리의 하한선) 밑으로 내리기는 어렵다”며 “국내외 금융시장의 상황 변화와 주요국 정책금리 변화 등에 따라 상당히 가변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은은 이런 변화에 대응해 모든 수단으로 적절히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국채 매입을 비롯한 양적완화 카드도 고려하고 있다고 했다. 이 총재는 “(국채 발행 물량 증가로) 국채 금리가 상승해 기준금리와의 격차가 커지면 한은은 곧바로 국채를 매입하는 등의 시장 안정화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국채 매입은 한은이 보유한 카드로 시장 상황을 보고 필요할 때 사용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통화·재정정책 공조가 경기 부양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이 총재는 “코로나19로 경제심리가 크게 위축된 상황”이라며 “정부와 한은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적극적 의지를 보여주면 경제주체들의 불안심리도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기준금리 인하가 부동산시장을 자극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했다. 그는 “기준금리가 가계 차입비용을 낮춰 주택 수요를 높이는 효과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도 “정부가 거시건전성 정책을 펴는 등 부동산시장 안정에 노력을 기울인 데다 글로벌 경기 위축 우려도 높아지면서 부동산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미국과의 통화스와프 체결 필요성에 대해서는 “2008년 한·미 통화스와프가 금융시장 안정에 크게 기여했다”며 “상당히 유효한 수단이고 외환시장 불안을 잠재우는 훌륭한 안전판이 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더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는 곤란하다”고 답을 피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