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 26일 예정된 '2020년도 제43회 손해사정사 및 보험계리사 제1차 시험'이 5월 이후로 잠정 연기됐다고 금융감독원이 16일 밝혔다.

보험전문인 시험관리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수험생 안전 등을 고려해 시험을 연기했다.

바뀐 시험 일정은 금감원과 보험개발원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된다.

수험생에게는 개별 통보 문자가 발송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여파에 손해사정사·보험계리사 시험 5월로 연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