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와중에 부분 파업을 결의했다. 이 회사 노조는 오는 20일 오후 3시부터 2시간 파업하기로 결의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올 들어 첫 파업이다.

노조는 당일 ‘2019 임금협상 승리를 위한 결의대회’를 열 계획이다. 19일에는 점심시간을 활용해 ‘오토바이 시위’를 한다는 방침이다. 노조 관계자는 “참가자 모두 마스크를 쓰고 간격을 유지할 것”이라며 “임금협상이 교착 상태이기 때문에 파업에 나서기로 했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해 5월 임금협상 상견례 이후 이달 12일까지 46차례 교섭했지만,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날 방위사업청과 4000억원 규모의 ‘울산급 배치(Batch)-Ⅲ 상세설계 및 선도함 건조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