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보다 여전히 20~30% 적어
주로 명품·의류 등 판매 증가
코로나19의 타격을 받았던 백화점 매출이 지난 주말 10% 안팎 증가했다. 코로나19 확산이 주춤하자 외출하는 사람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백화점 모처럼 매출 늘었지만…

16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주요 백화점의 지난 주말(14~15일) 매출은 전주(7~8일) 대비 10%가량 뛰었다. 롯데백화점은 전국 점포 매출이 평균 9.4% 증가했다. 서울 명동 본점은 17.9%, 잠실점은 11.2% 늘었다. 같은 기간 신세계백화점은 전 점포 기준 매출이 12.7% 증가했다. 현대백화점은 전주보다 8.2% 올랐다.

백화점 매출을 끌어올린 건 명품과 옷이었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지난 주말 패션 상품 매출은 1주일 전보다 16.7% 늘었다. 신세계백화점은 명품이 19.8%, 여성 패션 상품이 18.7% 증가했다. 현대백화점에서도 명품 판매가 늘었다. 전주 대비 32.6% 급증했다.

기온이 올라가면서 골프장을 찾는 사람이 많아지자 골프 상품 매출도 15.8% 증가했다.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봄옷을 찾는 소비자가 늘었다는 설명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정기 봄세일 기간은 2~3주 이상 남았지만 기온이 올라간 영향이 크다”며 “새 계절에 맞는 패션, 잡화를 사러 온 방문객이 늘었다”고 말했다.

오프라인 유통업계의 매출이 본격적으로 회복 중이라고 보기엔 힘들다는 분석도 나온다. 주요 백화점의 3월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여전히 20~30%가량 낮은 수준이기 때문이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주말 방문객이 늘기는 했지만 작년과 비교했을 때 매출이 여전히 반 토막 수준인 점포도 있다”며 “코로나19 여파에서 벗어났다고 보기엔 아직 이르다”고 말했다.

업계는 코로나19의 확산 여부가 매출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고 있다. 코로나19 때문에 ‘집콕족’이 늘었지만 사태가 장기화하면 답답함을 느끼는 사람들이 외출하게 되고, 확산세가 더 꺾이면 정상 수준을 회복할 수 있다는 기대도 있다.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11일 242명 발생한 이후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 지난 주말에는 이틀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