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판매 1007대 '쇼크'…중국 사업, 브레이크 걸리나

작년 10년 만에 최저 판매량
사드 보복·中 현지차 인기 겹쳐
66만대 판매…전년비 16%↓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현대자동차의 지난달 중국 시장 판매량이 1000여 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공장이 본격 가동된 2003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2주 넘게 현지 공장 가동을 중단해 생산량이 급감한 데다 소비심리마저 위축된 결과라는 분석이다. 업계에서는 현대·기아차의 ‘중국 반등 계획’이 삐걱거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000대 밑돈 월 판매량

1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중국에서 1007대의 차량을 팔았다. 지난해 2월(3만8017대)에 비해 97.4% 줄었다. 같은 기간 기아차 판매량도 2만2032대에서 972대로 95.6% 감소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달 중국 승용차 소매판매 감소율(86.1%)과 비교해도 성적이 나쁘다”며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았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의 중국 판매량은 2017년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을 계기로 계속 감소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10년 만에 가장 적은 91만9346대를 팔았다. 2018년(116만1440대)보다 20.8% 줄었다. 전성기(2016년·179만2022대)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다. 현대차는 66만2590대, 기아차는 28만4335대를 팔았다. 각각 전년 대비 16.1%, 23.4% 감소했다. 사드 보복과 중국 토종 브랜드의 인기, 자동차 판매량 감소 등이 겹친 탓이다. 중국 소비자들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선호하는데도 세단 판매에 집중한 전략 실패가 더해졌다.

판매량 급감은 대규모 적자로 이어졌다. 중국 현지 합작법인인 베이징현대와 둥펑위에다기아는 지난해 각각 5234억원, 3120억원 규모의 영업손실을 냈다. 사드 보복이 한창이던 2017년(베이징현대 -1594억원, 둥펑위에다기아 -2731억원)보다 적자 규모가 커졌다. 두 회사의 매출은 3년 연속 줄었다. 2016년과 비교하면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현대·기아차는 올해를 중국 판매량 반등의 원년으로 삼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실현 가능성이 작아졌다. 이달 들어서도 소비심리는 여전히 움츠러든 상태다. 올해 목표(107만 대)를 달성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중국 허베이성 창저우에 있는 현대자동차 4공장에서 근로자가 차량을 조립하고 있다. 이 공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문을 닫았다가 지난 13일 재가동했다.  연합뉴스

중국 허베이성 창저우에 있는 현대자동차 4공장에서 근로자가 차량을 조립하고 있다. 이 공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문을 닫았다가 지난 13일 재가동했다. 연합뉴스

신차 앞세워 위기 돌파

두려운 C의 습격…현대차, 지난달 中 판매 97% 줄었다

현대·기아차는 여러 악재 속에서도 중국 시장 투자를 이어갈 계획이다. 현대차 라페스타(중국 전용 모델) 전기차와 기아차 K3 전기차 등을 시작으로 신차 공세를 시작할 예정이다. 보증 연장과 무료 실내 항균 서비스, 비대면 판매 확대 등 판매량을 늘릴 다양한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중국 사업 전략을 전면 재검토하는 작업도 이어가고 있다. 생산 효율성을 높이고, 중국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을 생산하는 데 집중하겠다는 전략이다. 이광국 중국사업총괄 사장이 이끄는 ‘중국 중장기 전략 태스크포스팀’이 이 작업을 전담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은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이어서 완성차업체로서는 포기할 수 없다”며 “현대·기아차 판매량이 올 2분기와 3분기 제 궤도에 오르면 내년 이후 본격적인 반등을 기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