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은 방위사업청과 총 4000억 원 규모의 ‘울산급 배치(Batch)-III 상세설계 및 선도함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번 계약은 대한민국 해군이 도입하는 총 6척의 3500급 신형 호위함 건조 사업 중 첫 번째 함정이다. 현대중공업은 2016년 방위사업청과 ‘울산급 Batch-III 탐색개발’ 계약을 맺었다.

현대중공업은 울산 조선소에서 호위함을 건조해 오는 2024년 대한민국 해군에 인도할 예정이다. 신형 호위함은 길이 129m, 너비 15m, 무게 3500t으로, 시속 55km/h로 운항할 수 있다.

신형 호위함은 소음이 적게 발생하는 전기 추진 방식을 적용한다. 남상훈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본부장은 "잠수함의 탐지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고, 유사시에는 가스터빈 추진을 이용해 고속으로 운항할 수 있어 작전 수행 능력이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이지스함(광개토-III Batch-II)에 이어 5개월 만에 호위함 수주에 성공했다. 호위함의 설계·건조 경험을 바탕으로 차기 한국형 이지스 구축함(KDDX) 개발 사업에도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남 본부장은 "해군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최신형 호위함의 설계·건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