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임직원들이 헌혈에 참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그룹 임직원들이 헌혈에 참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예방 대책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사무직과 생산기술직 직원을 대상으로 출퇴근 4부제를 도입했다. 오전 8시였던 기존 출근시간을 7시에서 10시(사무기술직), 8시에서 9시(생산기술직)로 다변화해 혼잡한 출근시간에 발생할 수 있는 밀접접촉을 차단하고 있다. 조식시간을 연장하고, 휴게시간을 조정하는 등 회사와 직원이 협력해 전염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룹 차원의 선택적근로제와 재택근무 등의 유연 근무제도를 지속적으로 시행 및 권장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근무시간을 하루 두 개조로 나눠 출퇴근 시간을 운용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 직원들도 선택적 근로제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임산부 및 중국 등 해외 출장자들을 대상으로 한 재택근무도 연장 시행 중이다.

직원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은 사내 식당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1시까지 30분 단위로 식당 3부제를 운영하고 있다. 또 ‘자리 떨어져 앉기’ 수칙을 시행하고 식탁마다 개인 칸막이를 설치해 식사 중 발생할 수 있는 비말 감염 위험을 막는다.

직원들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대응책도 눈에 띈다. 현대중공업은 자가격리자에게 심리상담을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회사 차원에서 단체 모임 및 부서별 행사를 금지하는 등 바이러스 확산 방지 및 예방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빠진 이웃을 돕기 위해 임직원도 앞장서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임직원은 지난 5~6일 이틀간 사내에서 2차 단체 헌혈을 시행했다. 지난 2월 시행했던 단체헌혈에 이은 것으로,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과 경영진도 헌혈에 나서 직원들의 참여를 이끌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