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아람코, 개장과 함께 하한가…거래 일시 중지
원유 감산 불발과 사우디아라비아의 증산으로 유가가 폭락하며 산유국이 몰린 걸프 지역 증시도 이틀 연속 급락을 겪었다.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증시(타다울)는 9일(현지시간)에도 7.8% 떨어졌다. 전 거래일(8일) 8.3% 하락에 이은 추락이다. 사우디 국영 석유사 아람코는 장 개장과 동시에 하한인 10%까지 떨어져 거래가 일시 중지됐다. 아람코의 이날 종가는 28.53리알로 공모가(32리알)를 밑돌며 타다울 상장 이후 최저가를 기록했다.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증시는 8.3%, 아부다비 증시는 8.1% 하락했다. 바레인(5.8%), 카타르(9.7%), 오만(5.6%) 증시도 하락을 면치 못했고 쿠웨이트 증시는 전 거래일에 이어 장 개장 직후 하한인 10%까지 떨어져 이날 거래가 중단됐다.

UAE 일간 더 내셔널은 걸프 지역 7개 증시에서 8일과 9일 이틀에 걸쳐 3980억 달러(약 480조원) 손실이 발생했다고 집계했다.

앞서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10개 주요 산유국은 지난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원유 수요 감소에 대처하고자 추가 감산을 논의했지만, 러시아의 반대로 협상이 결렬됐다.

러시아의 감산 반대에 세계 최대 원유 수출국인 사우디가 맞불을 놨다. 사우디는 원유 공식판매가격을 대폭 낮추고 산유량을 현재 하루 970만 배럴에서 1000만 배럴 이상으로 높이겠다고 밝혔다.

수요 감소에도 사우디가 공격적인 증산 정책을 펴자 국제 유가는 배럴당 30달러 대로 급락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