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의료진 특별금리 대출"
카드 "대금청구 6개월 유예"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6일 조용병 회장과 진옥동 신한은행장 등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 지원 상황점검 화상회의’를 했다. 신한금융 제공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6일 조용병 회장과 진옥동 신한은행장 등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 지원 상황점검 화상회의’를 했다. 신한금융 제공

신한금융그룹이 계열사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원 체계를 점검해 강도를 높이기로 했다.

신한금융은 지난 6일 조용병 회장과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지원 상황점검’을 주제로 화상회의를 진행했다고 8일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환자뿐 아니라 환자 가족, 의료진, 지역 소상공인을 다방면에서 도울 방안을 논의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코로나19 지원으로 고생이 많은 의료진을 대상으로 특별금리 대출을 지원하겠다”며 “대구·경북지역 은행 소유 건물의 월 임대료도 전액 면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코로나19 피해 고객의 카드 결제대금 청구를 최장 6개월 유예하겠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선 대구·경북에 있는 신한은행 본부장, 신한카드 지점장 등이 참여해 현장 상황을 전달하기도 했다. 조 회장은 “본점이나 영업점뿐 아니라 해당 지역에서 계열사 간 긴밀한 소통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