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 서울 매장 3곳 영업 종료…한국 시장 철수설은 부인

액상형 전자담배 브랜드 쥴 랩스는 8일부터 서울 시내 매장 3곳의 영업을 종료한다고 6일 밝혔다.

대상 매장은 세로수길지점, 광화문지점, 연남지점이다.

쥴 랩스는 "지난해말 대대적인 조직개편에 착수했다"며 "이에 올해 1월 한국 시장에서도 앞으로 전략과 운영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고 전했다.

실적 부진 등으로 쥴이 몸집 줄이기에 나선 가운데, 그 일환으로 비용이 많이 드는 오프라인 매장을 접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쥴 랩스는 그러나 "제품을 지속해서 제공하고 궁극적으로 국내 성인 흡연자가 일반 담배로부터 벗어나도록 편의점·소매점 파트너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여 일각에서 제기된 '한국 시장 철수설'은 부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