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LG 이어 세번째
▽ 대구·경북 외 수도권 시설 개방은 처음
한화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병상 부족에 힘을 보태기 위해 경기도 용인시 소재 한화생명 라이프파크 연수원을 치료센터로 제공한다. 사진=한화그룹 제공

한화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병상 부족에 힘을 보태기 위해 경기도 용인시 소재 한화생명 라이프파크 연수원을 치료센터로 제공한다. 사진=한화그룹 제공

한화(20,100 +0.25%)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병상 부족에 힘을 보태기 위해 경기도 용인시 소재 한화생명(1,525 -7.01%) 라이프파크 연수원을 치료센터로 제공한다.

5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한화는 삼성, LG에 이어 10대 그룹 중 세 번째로 회사 연수시설을 코로나19 환자들의 격리치료를 위해 개방하기로 결정했다. 대구 경북 외 지역에서 민간 연수시설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기로 결정한 것은 한화가 처음이다.

용인시 처인구 소재 한화생명 라이프파크 연수원은 대지 면적 8만2000㎡·연면적 3만㎡로 200여개 객실을 보유하고 잇다. 2개의 숙소동에 각 객실은 침대, 화장실, 샤워시설, TV 등을 갖췄다.

라이프파크는 지자체 등과 협의를 통해 비교적 경증환자들이 격리된 상태에서 의료진들의 관리를 받을 수 있는 치료센터로 사용될 예정이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1월 말부터 라이프파크 연수원을 코로나21 확산 방지와 관련해 활용 방안을 검토했다"며 "서울, 수원 등 대형병원들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점도 장점"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