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대리점주들을 위해 임대료를 감면한다고 5일 발표했다.

한샘은 내달까지 두 달간 대구·경북 지역 상생형 표준매장의 대리점 임대료를 100% 감면한다. 그 외 지역의 임대료는 50% 인하한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 등 전국 40개 상생형 표준매장에 입점한 280개 대리점이 지원을 받게 된다.

한샘의 상생형 표준매장은 본사가 직접 매장을 임대해 제품 전시장을 꾸미고, 여러 대리점주가 입점해 영업하는 곳이다. 한샘은 "코로나 19로 대리점주가 겪는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이러한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