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억원 출연, 협약보증 진행
"대구·경북 피해기업 집중 지원"
우리은행, 기술보증기금과 '코로나19' 피해기업 금융지원 협약

우리은행이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기업 및 혁신기업을을 돕기 위해 기술보증기금과 '혁신기업 스케일업 및 기술창업 활성화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우리은행이 기술보증기금에 50억을 출연하면 이를 재원으로 2050억 규모의 특별출연 협약보증과 보증료지원 협약보증이 진행된다. 협약보증 대상은 코로나19 피해기업, 일자리창출기업, 혁신성장기업, 사회적기업 등이다.

기업은 보증비율 100%의 보증서를 발급받아 대출금리를 낮출 수 있고 대출도 최장 10년까지 사용할 수 있다. 또 한국은행 금융중개지원제도 등을 활용해 더 낮은 금리로 대출이 가능하다.

보증료지원 협약보증 대상은 특별출연 협약보증과 동일하다. 2년간 매년 0.4%포인트의 보증료를 기업에 지원하고 기술보증기금도 3년간 매년 0.2%포인트의 보증료를 제공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금융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며 "특히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대구·경북 중소기업의 실질적인 지원을 위해 더욱 힘 쓰겠다"고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