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가 이달 말까지 편의점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점포를 1200여 곳으로 늘린다. 그동안은 직영점 10곳에서만 배달 서비스를 운영했다.

GS25는 지난 2일부터 600여 개 점포로 배달 서비스를 확대했다. 이달 23일까지 배달이 가능한 점포를 600여 개 추가할 예정이다. 배달해 주는 제품 수도 늘렸다. 식품과 생필품을 포함해 470여 종의 제품을 배달해 준다. 직영점에서 임시 운영했을 때는 370여 종만 배달했다.

GS25는 배달 서비스 확장을 위해 배달 플랫폼 ‘요기요’와 배달 대행 스타트업 ‘부릉’과 협업을 확대했다. 소비자들은 요기요 앱을 통해 자신과 가까운 GS25 점포에서 제품별 재고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배달 주문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다. 최소 1만원 이상 구매해야 한다. 배달비는 3000원이다.

GS25 관계자는 “배달 전용 제품 출시 등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