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동량 감소로 화물 운송도 부진
해수부, 900억 긴급경영자금 지원
한국 경제의 혈맥인 해운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급격히 얼어붙고 있다. 코로나19가 본격 확산하기 시작한 2월부터 중국과 일본 항로를 중심으로 해운 물동량 및 여객 운송이 큰 폭으로 줄어서다. 정부는 유동성 위기를 겪는 해운사들에 900억원 규모의 긴급 경영자금을 저리로 빌려주기로 했다.

'코로나19'로 뱃길도 끊겼다…2월 연안여객선 승객 40% 급감

2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본격화된 지난 2월 한국과 일본을 배로 오가는 승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81.2%, 카페리선 화물은 23.9% 줄었다. 국내 항구를 오가는 연안 여객선 승객(-40.3%, 2월 기준)도 급감했다. 코로나19로 선내 전염을 우려한 승객들이 비행기를 이용하거나 이동 계획을 취소해서다.

수출 부진에다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물동량 감소가 겹치면서 화물 운송도 부진의 늪에 빠졌다. 2월 1~24일 사이 △무역항 입출항 선박 수(-6.2%) △무역항 컨테이너 물동량(-4.7%) △무역항 수출입 물동량(-3.8%)이 대중국 물량을 중심으로 전년 동기 대비 줄줄이 감소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중국 항만 내 통관과 내륙 운송이 지연돼 중국행 선박의 출항이 지체되고 있다”며 “그나마 2월은 기존 운송 일정을 따르는 선박이 많았지만 3월 이후부터는 코로나19로 인한 물동량 감소가 본격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해운사들이 매출 감소로 휘청이자 해수부는 이날 ‘해운항만 분야 추가 지원 대책’을 내놨다. 코로나19 사태가 오는 4월 중순까지 진정되지 않으면 해양진흥공사 보유 자금을 이용해 선사들에 최저 1% 초반대 금리로 900억원 규모의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는 게 골자다. 업체당 지원 한도는 최대 50억원이다. 김준석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선사의 신용도에 따라 대출 금리가 다르지만 기존보다 2%포인트 정도 금리가 낮아지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