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임시생활 시설로 쓸지, 치료센터로 쓸지는 검토"
기장군 "적극 협조…지역민 반발 있으면 설득하겠다"
부산은행 "연수원, 코로나 관련 격리시설로 제공"(종합)

부산지역 코로나19 확진 및 자가격리자가 급속히 늘고 있는 가운데 BNK부산은행이 지역 민간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은행 시설을 코로나19 관련 임시격리시설로 제공한다.

부산시와 부산은행은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부산은행 연수원을 코로나19 치료 등과 관련한 시설로 사용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시는 무증상이나 경증 확진자들이 치료받는 생활치료센터로 사용할지,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 중 집에서 격리가 쉽지 않은 사람이 생활하는 임시생활 시설로 사용할지 검토 중이다.

부산은행은 현재 연수원을 사용 중인 BNK캐피탈 농구단 숙소를 시내 호텔로 옮기고 연수원을 통째로 비울 예정이다.

부산은행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 조속한 지역 경제 회복을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시는 "해당 연수원을 아직 사용할 단계가 아니지만, 상황이 악화하면 활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기장군 일광면에 위치한 부산은행 연수원은 외부와 차단돼 있고, 내부 지원시설과 편의시설도 충분해 생활 시설로 활용하기에 최적의 장소로 꼽힌다.

객실 수가 88개로 다소 부족하기는 하지만, 도심에서 멀지 않고 동남권 원자력의학원, 해운대지역 주요 병원 등과도 가까워 만약의 경우도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

연수원 소재지인 기장군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코로나19 치료와 관련해서는 군이 도울 수 있는 부분이 있으면 발 벗고 나설 계획"이라면서 "혹시 주민의 반발이 있더라도 군이 나서서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에서는 현재 북구 금곡동 부산시인재개발원 75실, 금련산청소년수련원 7실 등이 자가격리 대상 시민의 임시 생활시설로 활용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