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추경안 5일 국회 제출
< 울먹이는 홍남기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언급하며 울먹이고 있다.  연합뉴스

< 울먹이는 홍남기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언급하며 울먹이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일 국회에서 당정 협의를 열고 5일 국회에 ‘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예산안’을 제출하기로 했다. 여야는 2월 임시국회 회기 마지막 날인 오는 17일까지 추경안을 통과시킬 계획이다.

당정은 이번 추경 규모를 세출 예산 기준으로 2015년 메르스 사태(6조2000억원) 때보다 훨씬 많은 11조원 이상으로 늘려 잡기로 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장은 당정협의에 참석한 후 자신의 SNS에서 “11조원이 넘는 추경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추경안에는 방역대책과 내수경기 활성화 방안,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방안 등이 담길 예정이다.

당정은 우선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신속한 치료를 지원하기 위해 △음압병실 확충 및 음압 구급차 구입 △검사·분석 장비 확충 △의료기관 손실 보상 및 경영 안정화 자금 지원 △입원·격리자에 대한 생활지원비 등을 추경안에 넣기로 했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해서는 긴급 경영안정자금 2조원 확대 방안이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당정은 내수시장을 띄우기 위한 소비쿠폰 발행 계획도 내놓기로 했다. 우선 어린아이를 둔 236만 가구를 대상으로 아동양육 쿠폰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저소득층에는 소비쿠폰을 줄 방침이다. 아울러 정부가 운영하는 노인일자리 사업 참여자에게는 한시적으로 보수를 20% 더 주기로 했다. 고효율 가전 제품을 사면 구매금액의 10%를 돌려주는 소비진작책도 내놓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추경 당정 협의에서 “가장 좋은 경제 개선 대책은 코로나 사태를 하루빨리 종식시키는 것이다. 일단 굳게 버텨야 다시 일어날 수 있다. 확진 환자도, 소상공인도 더 버텨야 일어설 수 있다”고 말하는 과정에서 울먹이며 잠시 말을 잇지 못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홍 부총리가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국민들에 대한 미안함과 안타까움에 북받친 것 같다”고 했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