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베트남 R&D 센터, 2022년 말 완공 예정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삼성전자(49,250 +0.82%)가 베트남 하노이에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연구개발(R&D) 센터를 짓는다.

삼성전자 베트남법인은 지난 29일 베트남 하노이 THT 신도시 지구에 삼성전자 베트남 R&D 센터 건설 공사에 착수했다고 2일 밝혔다. 2022년 말 완공을 목표로 약 2600억원을 투입, 전체 면적 7만9000㎡, 지상 16층, 지하 3층 규모로 지을 계획이다.

베트남 R&D 센터는 모바일과,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개발과 검증에 필요한 최첨단 연구시설을 갖출 것으로 알려졌다. 직원 편의를 위한 휘트니스, 옥상 정원, 식당 등도 포함됐다. 이로써 삼성베트남연구소(SVMC)의 기존 연구 인력은 800명 이상 늘어난 3000여명에 이를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베트남 투자에 열을 올리고 있다. 2008년 베트남 북부 박닌성에 첫 휴대전화 공장을 설립한 후 타이응우예성, 호찌민시 등에도 생산시설 투자를 확대했다.

지금까지 삼성전자가 베트남 당국에 승인받은 투자 규모는 약 11조3800억원(95억달러)다. 삼성그룹 전체로 보면 약 20조3800억원(170억달러)를 웃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