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지점은 2일부터 1시간 단축 운영

KB국민은행은 강원도 원주종합금융센터 방문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해당 센터를 긴급 방역했다고 2일 밝혔다.

이 확진자는 지난달 28일 오후 센터를 방문했고, 이달 1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감염 우려가 있는 은행 직원들은 2주간 자가 격리된다.

방역을 마친 센터는 4일부터 업무를 재개한다.

은행 측은 원주단구지점을 대체 영업점으로 삼아 고객 불편을 줄인다는 방침이다.

한편, KB국민은행은 이날부터 코로나19 관련 금융 노사 공동선언에 따라 대구·경북지역 지점의 영업시간을 오전 9시 30분∼오후 3시 30분으로, 평소보다 1시간 줄인다.

다만, 평소 오전 10시에 문을 여는 월성동지점, 대구지점, 대구이시아폴리스지점의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 30분∼오후 4시 30분으로 바꾼다.

KB국민은행 원주금융센터 긴급 방역…방문자 확진 판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