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직원 25% 분산 배치…비상운영체제 돌입

인천항 개발과 운영을 담당하는 공기업인 인천항만공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직원 일부를 다른 사무공간에 분산 배치하는 비상운영체제에 들어간다.

인천항만공사는 위기관리위원회를 열고 이번 주중에 전체 직원 250명의 25%가량인 60여명을 신국제여객터미널과 인천항 갑문운영동으로 분산 배치하기로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인천항만공사 본사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해 사업장이 폐쇄되는 경우에도 국가 중요시설인 인천항에 기능 중단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분산된 사업장의 책임자는 운영부문 부사장이 맡아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직원들과 신국제여객터미널에 상주한다.

또 본사와 분산된 사업장 직원 사이에 왕래를 일체 금지해 상호 감염을 예방하기로 했다.

공사는 고객지원센터에서 고객과 비대면으로 고지서 발급 업무를 진행하고 본사 1층에 고객 접견 장소도 별도로 마련해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