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코로나19 확산 억제 및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긴급간담회를 열었다.

서울시와 중기중앙회는 코로나 사태가 발생한 지 한 달이 지나 소기업·소상공인을 비롯한 중소기업들의 피해가 심화되고 있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향후 내수활성화 등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박 시장은 시차출퇴근제나 재택근무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중소기업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김 회장은 소기업・소상공인들 사이에서 돈이 돌 수 있도록 ‘소액 수의계약 추천제도’ 등 서울시의 중소기업 제품 구매제도 도입과 ‘서울 페스티벌’(가칭) 등 판매 촉진행사 공동 개최 등을 제안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