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형 자동차 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기술인력이 3년새 5배 이상 늘어났지만 1800명 가량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2028년이면 약 9만명의 관련 인력이 필요할 것이라는 추산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이 같은 내용의 산업기술인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미래형 자동차 산업에 참여하고 있는 근로자 10인 이상 사업체를 대상으로 산업기술진흥원, 산업연구원과 함께 조사한 결과다. 국내에서 전기차, 수소차와 같은 친환경차를 비롯해 자율주행차, 관련 인프라 산업에 참여하고 있는 기업은 1740개로 추정된다. 2018년 말 기준 미래형 자동차 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산업기술인력은 총 5만533명으로 집계됐다. 2015년 말(9467명)보다 5.3배 늘어난 숫자다. 연 평균 증가율은 74.7%다.

분야별로 보면 친환경차가 4만2443명으로 가장 큰 비중(84%)을 차지했다. 이밖에 자율주행차(스마트카) 5021명, 인프라 3068명이다. 2015년 말과 비교하면 친환경차 분야 인력이 7.3배 수준으로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직무별로는 생산기술직이 2만3438명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뒤이어 연구개발 1만7186명, 구매·영업·시장소자 2881명 등으로 조사됐다. 2015년 말과 비교하면 연구개발 인력이 8.1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부 관계자는 "2015년 말 이후 미래형 자동차 산업에 참여하는 신규 기업이 늘었고, 기존 기업의 미래형 자동차 사업 영역도 성장했다"며 "산업 간 융복합에 따른 산업 범위가 확장된 것도 관련 인력이 늘어난 이유"라고 설명했다. 기술인력이 크게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2018년 말 기준 부족인원은 1827명으로 집계됐다. 부족인원을 부족인원과 현원의 합으로 나눠 산출한 부족률은 3.5%였다.

2028년이면 미래형 자동차 산업기술인력 수요는 총 8만9069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연 평균 증가율은 5.8% 수준이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