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산업과 LG CNS는 정보통신기술(ICT) 도시개발과 스마트건설 사업 추진을 위해 합자법인 '코리아DRD'(Digital Realty Developer)를 설립했다고 2일 밝혔다.

양사는 앞서 지난해 10월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부동산 개발과 스마트 ICT 분야를 접목하는 조인트벤처 설립을 추진해왔다.

보성산업은 지난해 12월 자본금 30억원 규모의 법인을 우선 설립했으며 이어 최근 LG CNS가 코리아DRD 주식 19.9%를 인수함에 따라 양사의 합자법인 설립이 완료됐다.

합자법인 대표이사에는 보성산업 황준호 상무가 선임됐다.

코리아DRD는 앞으로 스마트시티 타운 건설과 디지털 시설물 개발을 비롯해 ICT 인프라의 유지보수, 운영 등 스마트시티 조성 관련 사업에 적극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코리아DRD는 "부동산 개발 분야도 정보통신기술의 의존도와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합자법인 설립을 통해 건설·도시개발 분야의 디지털 구조 산업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