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소세 5%→1.5% 인하 효과와 함께 추가로 2∼7% 할인 혜택

현대자동차가 정부의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에 발맞춰 주력 차종을 대상으로 최대 7% 할인 혜택을 준다고 2일 밝혔다.

대상은 아반떼, 쏘나타, 코나, 싼타페 등 4개 차종 약 1천1천대이며 정상가의 최소 2%에서 최대 7%까지 할인해준다.

차종별로 아반떼는 정상가 대비 5∼7%(약 2천300대), 쏘나타는 3∼7%(약 3천800대), 코나 2∼7%(약 1천900대), 싼타페 4∼7%(약 3천대)를 할인해 주며, 아반떼는 1.5% 저금리 할부 혜택도 제공한다.
현대차 3월 싼타페 최대 291만원 할인…쏘나타·아반떼도 대상

아반떼 정상가가 1천437만∼2천242만원임을 고려하면 100만∼156만원 할인 혜택이 돌아가는 셈이다.

쏘나타의 할인 폭은 167만∼240만원 사이, 싼타페는 약 192만∼291만원, 코나는 약 136만∼187만원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지난달 말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3월부터 6월까지 승용차 개별소비세를 5%에서 1.5%로 70% 인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승용차 구매자는 개소세 최대 감면 한도인 100만원에 교육세 30만원(개소세의 30%), 부가가치세 13만원(개소세·교육세 합산액의 10%) 등 최대 143만원을 감면받을 수 있다.

현대차는 "개별소비세 인하에 따라 자동차 구매 고객 혜택을 확대하기로 했다"며 "차종별 한정 수량이 모두 소진될 때까지 영업점에서 선착순 판매한다"고 말했다.

◇ 현대자동차 차종별 할인 혜택
┌─────┬──────┬───────────────┐
│ 차종 │ 대수 │ 할인 혜택 │
├─────┼──────┼───────────────┤
│ 아반떼 │ 약 2,300대 │5∼7% 할인 + 1.5% 저금리 할부 │
├─────┼──────┼───────────────┤
│ 쏘나타 │ 약 3,800대 │ 3∼7% 할인 │
├─────┼──────┼───────────────┤
│ 코나 │ 약 1,900대 │ 2∼7% 할인 │
├─────┼──────┼───────────────┤
│ 싼타페 │ 약 3,000대 │ 4∼7% 할인 │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