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가 체험형 완구매장인 ‘토이킹덤’ 매장을 늘린다. 복합쇼핑몰 스타필드에서 운영하던 토이킹덤을 대형마트에도 속속 넣고 있다.

이마트는 점포 내 완구매장 10여 곳을 토이킹덤으로 바꾼다고 2일 발표했다. 이마트는 작년 11월 서울 청계천점을 시작으로 지난달 28일에는 별내점에 토이킹덤을 열었다.

이마트는 토이킹덤을 열기 위해 기존 완구매장 면적의 30%를 놀이공간으로 바꿀 계획이다. 제품만 진열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났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