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웅 쏘카 대표가 승차공유서비스 '타다'에서 얻을 이익을 모두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글을 올려 "타다의 최대 주주로서 앞으로 타다가 잘 성장해서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비상장기업)이 되거나 기업공개를 해 제가 이익을 얻게 된다면 그 이익을 모두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타다를 같이 만들어가는 동료들이나 드라이버들, 택시기사들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 모든 젊은이에게 타다의 성장으로 인한 이익이 돌아갈 수 있도록 만들어보겠다"며 "구체적인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덧붙였다.
이재웅 "타다에서 얻을 이익 사회환원"…타다금지법안 폐기 호소

이 대표는 또 이른바 '타다금지법'(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 여부가 이번 주에 결정된다고 언급하며 국회와 정부, 여당에 법안 폐기를 호소했다.

그는 "국내외 여러 투자자를 접촉해봤으나 '타다 금지법'이 통과되면 투자를 받을 방법이 없어진다"며 "법안이 폐기된다면 타다는 다음 달 1일 (예정대로) 분할 독립해 투자도 받고 새로운 여정을 시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혁신 모빌리티 기업이 더이상 국회나 법정이 아닌 시장에서 사업을 하는 데 집중할 수 있도록 만들어달라"며 "그 과실을 사회와 함께 나눌 기회를 달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