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올해 총 10억원을 투입해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 보급 시범 사업을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민간 건물이 건물일체형 태양광을 설치하면 설치비의 최대 80%를 지원한다.

건물일체형 태양광은 태양전지를 건물의 외장재로 사용하는 방식이다.

외벽, 창호, 지붕 등 기존에 태양광을 설치하기 어려웠던 공간에도 설치가 가능하다.

서울시는 "도시 미관까지 살릴 수 있는 친환경 발전 시스템"이라고 설명했다.

설치를 희망하는 민간 건물 소유자 혹은 소유 예정자는 이달 20일까지 태양광 업체와 함께 제안서를 작성해 서울시에 제출하면 된다.

서울시는 건물일체형 태양광 보급 활성화를 위해 건축 및 태양광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협의체도 운영할 계획이다.

시범 사업의 세부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s://www.seoul.go.kr) 공고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건물일체형 태양광 시범사업…설치비 최대 80%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